취미/관심 2013. 9. 8. 02:49

√ 지인들과 함께 과천 서울경마공원을 찾았다.

수 년 전에 몇 번 가 보고 정말 오랜만에 경주마 뛰는 모습도 보고 돈도 걸어볼 겸 경마장을 찾았다

돈을 걸지 않으면 숨가쁘게 긴장되고 짜릿한 맛을 경험해 볼 수가 없다. 때문에 이곳에 가면 단돈 오백원이라도 걸어야 경주 보는 맛이 난다. 마권은 100원 단위부터 살 수 있다.

마권을 사는 데는 종류가 몇 가지 있는데, 두마리를 순서 상관없이 맞추는 것이 '복승식'이고 1등 한 마리만 맞추는 것은 '단승식'이라고 한다(승식 예 : 단승, 복승, 쌍승, 연승, 복연승, 삼복승 등 6가지)

한 번에 경주로에서 뛰는 말의 숫자는 10마리 내외 정도이지만 순서상관없다고 하더라도 1등과 2등 두 마리를 모두 맟추는 것은 너무 어렵다

그래서 난 1등 한 마리 맞추는 데 관심이 더 있다.

 

 

√ 출발대에 진입하기 전, 준비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

유력마에 걸자니 배당이 너무 낮고, 높은 배당을 노리자니 1등할 확률이 너무 없어 보이고, 그래서 12마리 모두에 아무나 1등 하라고 다 걸었다. 한 마리당 3천원씩 12마리 36,000원을 투자했다.

1인당 마권구매한도는 10만원이다.

 

 

√ 배당판을 보니 우승유력마는 12번이다. 배당은 1.8, 얘가 1등으로 들어 오면 완전 망한다

한 마리에만 걸어야 결승전 직전에서 짜릿한 기분을 맛 볼 수가 있는데, 다 걸어 놓으니 별 기대감이 없다. 주변에 사람들을 보니 두꺼운 경마예상책자를 엄청 열심히 공부들을 하고 있다.

근데 어짜피 경마투자는 정확하게 말해서 투자가 결코 아니다. 계속 하게 될 경우 결국에 가서는 손해를 보게 되어 있는 확률과 환급률게임이다. 귀신이라도 만나서 다음 경주를 미리 볼 수 있는 방법이라도 있다면 모를까? 때문에 난 공부 절대 안 한다. 내가 공부해서 될 정도라면, 진짜 경마전문가들은 금방 부자가 될 것이다.

놀러를 왔으니 아무거나 그냥 산다. 혹시 요행으로 고배당 맞아 돈을 벌게 되면 친구들과 막걸리 한 잔 하는 것이고, 손해보면 그래도 또 저녁에 한 잔 하면 된다. 어짜피 술들 한 잔 하자고 모인 모임이니 상관없다.

배당판을 보니 모든 말 번호마다 돈이 다 걸려있다. 사지 않은 말이 하나도 없다.

아마도 나 같은 사람들이 많은 모양이다.

 

 

√ 전광판 화면 중앙에 말들이 출발대에서 출발대기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

이 순간에 긴장하는 건 기수들이 아니라 돈 건 사람들일 것이다

 

 

√ 3층에 올라 내려다 보니 저 멀리서 말과 기수들이 코너를 급하게 돌고 있다

말 뛰는 뒷 쪽 경주로에는 뿌연 먼지가 일어 난다.

말이 경주로에서 달리고 있는 동안 결승선 통과 전까지는 돈을 건 모든 사람들은이 아마도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을 것이다. 그런 게 싫어서 난 이런 스트레스 받는 게임들은 잘 안 한다.

잘 안 한다가 아니고 거의 안 한다. 말은 뛰는 거 보는 재미라도 있어서 이날 오긴 왔지만 다른 것들은...

 

 

√ 드디어 선수들과 말들이 결승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거리에서 마지막 승부를 겨루고 있다.

말 뛰는 것 실제로 안 본 사람들은 말이 얼마나 잘 뛰는 지 실감을 못할 것이다.

볼 수록 정말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.

그 큰 육중한 몸둥이로 살벌할 만큼 달려가는 경주마의 모습은 정말 대단하고 시원스럽다

또 사람의 지시를 받아 언어도 대화도 안 통하는 말이 어떻게 달리기 경주라는 것을 알고 저들끼리 달리기 시합을 하는 건지 정말 신기하고 기특할 따름이다. 닭 대가리하고는 분명 차이가 있다

 

 

√ 경마투자 결과는 손해가 났다. 다 걸었으니 안 맞을리 없는데, 최고 우승 유력마가 1등을 해 버리는 바람에 밥 값도 못 건졌다. 매 경주는 약 30분마다 한 번씩 하는데, 이거 기다리는 게 너무 지루하다

결국 함께 갔던 사람들도 있기 너무 지루하다 해서 예매를 하고 서둘러 서울로 돌아 왔다

다들 예매니만큼 1등으로 들어 올 가능성이 없는 말들에만 돈을 걸었다.

경주가 지나고 나면 스마트폰으로도 확인이 된다고 한다. 난 해 보지는 않았다.

전철을 타고 서울로 향하는 길이 왠지 모르게 기대감에 차 있다.

마치 로또복권 사고 토요일 저녁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마음이라고나 할꺄

로또에 비교할 건 아니지만 그래도.. 

그래서 전철에서 내려 로또복권도 또 샀다. 다 함께..

그리고 이날 저녁은 막걸리에 취해 뭐가 맞았는지 틀렸는지 확인해 볼 생각도 깜빡, 술과 함께 즐거운 저녁시간을 보내고 다음 날을 맞았다

 

 

√ 경마공원에서 전철로 한 정거장 더 가면 바로 서울대공원이다.

어느 곳에 사람들이 더 많이 모이는 지는 모르겠다.

대공원이나 경마공원이나 사람 많기는 매 한 가지인 것 같다.

경마공원은 남자들이 많고, 서울대공원에는 아이들과 여자들, 연인들이 많다

집안의 가장들은 경마공원에 돈 벌러 가고, 다른 가족들은 공원으로 놀러 가는 것 같은 양상이다.

뭐가 됐든, 집안의 가장들인 남자들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. 난 아직 미혼이고 가장이 되어 본 적이 없어 잘은 모르겠지만, 아무튼 아버지들은 참으로 대단한 존재들이라는 생각이 든다.

돌아가신 내 아버지도 그랬듯이..

 

 

√ 매주 경마일은 금요일, 토요일, 일요일이다. 예전에는 금요일은 없었는데, 부산경마가 생겨서 금요일에 시행한다고 한다. 서울경마장과 부산경마장은 큰 말들이 뛰고, 제주도 경마는 조랑말(당나귀?)들이 경주를 한다.

조랑말이라서 그런지 별 박진감 같은 건 없다. 그냥 그저 그렇다.

- 125 - sotktjf tktjfgate7

posted by 존재의 의미 오만가지

댓글을 달아 주세요